+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18.12.15 (토)
 축제뉴스 축제뉴스전체
물만난 유성 터지는 즐거움 유성온천축제 크게 발전
TheFestival 기자    2018-05-15 01:33 죄회수  757 추천수 8 덧글수 4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 인쇄  저장  주소복사


물만난 유성, 터지는 즐거움!!

2018 유성온천축제가 발전된 축제 모습을 보이며 큰 성황을 보이고 막을 내렸다.

5월 11일(금)부터 13일(일)까지 3일간 유성온천 계룡스파텔 주변에서 열린 이 축제는 유성의 대표 관광자원인 온천수를 활용한 체험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해 컨텐츠의 차별화를 뒀다는 분석이다.


첫날인 11일 계룡스파텔 광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백지영, 장미여관, 한혜진 등 인기가수와 걸그룹 아이돌의 축하공연을 보기 위해 메인무대 앞에만도 수천명의 인파가 몰리는 등 대전의 대표축제로 성장하며 성황을 이뤘다.

둘째 날인 12일에는 우천으로 인해 온천수 버킷챌린지와 온천수물총대첩이 취소될 예정이었으나, 축제장을 방문한 많은 시민들의 요구로 비오는 가운데서도 신나는 물총대첩이 벌어졌다.


특히 이날 오후에 온천로 일원에서 열린 핫스프링 댄싱퍼레이드에는 1,300여 명의 대규모 댄싱팀이 참가해 화려한 볼거리를 선보였다.


또한 토요일과 일요일 저녁 계룡스파텔 광장에서 열린 온천수샤워DJ파티는 DJ 춘자와 구준엽(DJ KOO)의 디제잉으로 주말 밤 축제의 흥을 고조시켰다.


온천수를 활용한 어린이체험프로그램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미 유성온천축제의 명물로 소문난 물총대첩과 온천수워터파크를 즐기기 위해 어린이들은 아예 수영복과 각양각색의 물총까지 챙겨들고 축제장을 찾았다.


족욕체험장과 한방족욕카페에서는 족욕을 즐기려는 관람객들이 온천에 발을 담그고 앉아 공연을 보며 피로를 풀었다.


대전 유성구는 유성관광진흥협의회와 함께 11~12 양일간 여행·문화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서울과 수도권 파워블로거 25명과 60여 개 국적의 외국인 유학생 85명을 초청해 팸투어도 실시했다.


이원구 유성구청장 권한대행은 “우천으로 인해 준비한 것들을 다 보여드리지 못해 아쉽지만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해 즐기는 모습을 보며 유성온천축제가 대전의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한 것을 실감했다”며, “앞으로도 즐거운 축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태그  온천수물총대첩,온천족욕체험,온천수워터파크,온천수샤워DJ파티,DJ춘자,핫스프링댄싱퍼레이드,유성온천문화축제,유성온천관광
연관축제  2018 유성온천축제
 이전기사      다음기사   메일       인쇄       스크랩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http://bit.ly/2Kp18s 
오브리   2018-05-17 15:03 수정삭제답글  신고
계룡스파텔에서 디제잉~~
비 맞으며 신나게 춤도 추고..야간 프로그램이라 더 즐거웠다는..~~
RabbitGirl   2018-05-16 17:28 수정삭제답글  신고
ㅎㅎ ㅎㅎ 물만난 유성. 정말 유성이 물만났네여~ 온천수로 노는 축제 참 좋넹.. 다시 이런데 경제가 팍팍 살아낙;를..


알툴즈   2018-05-16 16:46 수정삭제답글  신고
중년 이상을 위한 유명가수도 좋지만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걸그룹 아이돌이 반드시 화려하게 무대를 장식해야 합니다. 축제답지않나요?
GniusYJ   2018-05-15 09:35 수정삭제답글  신고
ㅎㅎㅎ 다뜻한 물 온천수 물많은 유성이 물만났네요^^
축제포토 더보기
인터뷰  
낭만이 있는 바닷가 마을! 청포아...
지역경제활성화를위해많은지자체들이제...
인기뉴스 더보기
꼬마장금이대회 등 우리가족 도란...
인제빙어축제 차별화된 온라인홍보...
제주도 12월 가볼만한곳 제주허브...
축제리뷰 더보기
강서구 의료관광 띄워보려는 허...
빨강길 주황길 노랑길 단풍잎이 ...
국악과 과일의 성지 영동난계국...
같은날 연천읍코스모스축제와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