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22.10.04 (화)
 축제뉴스 축제뉴스축제/관광
한국민속촌 설날 정월대보름 맞이 복순이의 새해가밝았소
한채은 기자    2021-02-08 14:47 죄회수  3768 추천수 3 덧글수 0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 인쇄  저장  주소복사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민족 최대 명절 설날과 정월대보름을 맞아 2월 11일부터 3월 1일까지 특별 행사 ‘새해가 밝았소’를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안전한 관람을 위해 거리 두기 전담 직원들이 있어 다양한 볼거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신축년 특별 전시 ‘소복소복 복순이네’를 시작으로, 2021년 대박을 기원하는 달집태우기와 지신밟기, 행운을 불러오는 그림 ‘세화’ 탁본 체험과 매성이 심기, 부럼 깨기 같은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우리 고유의 민속 풍습을 쉽고 재밌게 즐길 수 있다.

신축년 소띠 해를 기념하는 소복소복 복순이네는 한껏 치장한 민속촌의 소(복순이)와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고, 건강하고 힘찬 민속촌의 복순이가 힘들었던 2020년 한 해를 이겨내고 새해를 시작하는 힘찬 기운을 선물한다.
토정비결 체험은 사람이 태어난 해와 달, 날짜로 새해의 길흉화복을 알려준다. 윷점보기는 정초 윷을 던져 개인의 운수를 점칠 수 있어 관람객들에게 인기가 많다.

또 액운을 막아주고 복을 불러온다는 ‘행운의 코뚜레 만들기’, 액운을 보내고 평안한 한 해를 기원하기 위해 달집에 제웅을 태우는 ‘액막이 제웅’ 등 여러 설날 체험 행사와 ‘용알뜨기’, ‘야광이 쫓기’ 등 전통 풍습을 재현한 놀이로 특별 공간에서 잊혀가는 우리 전통을 알아갈 수 있다.
2021년 한 해 대박을 기원한다면 정문 입구에 있는 초대형 복주머니 포토존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인증샷’을 남길 수도 있다. 그뿐만 아니라 새해 첫날의 특별함을 담을 수 있는 포토존 ‘연과 함께’에서 연과 얼레를 풍경으로 가슴이 뻥 뚫리는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설 연휴에 이어 정월대보름 기간에도 행사가 계속된다. 장승제, 볏가릿대 세우기 등 한국민속촌에서만 볼 수 있는 우리 고유의 세시풍속 행사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민속촌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안전한 관람을 위해 노력한다.발열 체크 시 37.5℃ 이상이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관람객은 입장을 제한한다.

태그  
 이전기사      다음기사   메일       인쇄       스크랩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https://bit.ly/3pU4r 
등록된 덧글이 없습니다.
축제포토 더보기
인터뷰  
축제를 붐업시키는 연(鳶) [인터뷰...
불과몇십년전만해도민족의대명절설날이...
인기뉴스 더보기
서울문화재단 새 축제브랜드 아트...
Jeonju Bibimbap Festival 2022 to...
청소년을 위한 공연예술축제 [인터...
축제리뷰 더보기
바나나행성맥주 로켓필스 등 맛...
박물관 속의 역사이야기를 축제...
2022 강경 문화재 야행 개막식 ...
안동 하회별신굿 탈놀이 활용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