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22.01.17 (월)
 축제뉴스 축제뉴스축제/관광
금강로하스축제 돗자리 깔고 벚꽃뮤직페스티벌 즐겨 성황
TheFestival 기자    2017-04-10 09:25 죄회수  3773 추천수 3 덧글수 1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 인쇄  저장  주소복사

대전 대덕구 금강로하스 대청공원 일대에서 4월 7-9일 열린 금강로하스축제 2017로하스벚꽃뮤직페스티벌에 10만 여명의 관람객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이번 금강 로하스 축제는 "로하스벚꽃뮤직페스티벌"로 이름을 바꾸면서 ‘잔디밭에서 돗자리를 깔고 소풍처럼 즐길 수 있는 음악축제’를 내세운 게 특징이다. 

금요일(7일)에는 페스티벌 전야제로 열린 ‘금강로하스 전국청소년 가요제’를 통해 재능과 끼가 있는 청소년의 흥겨운 자리가 펼쳐졌고, 토요일(8일)에는 ▲로하스벚꽃뮤직페스티벌 ▲반려동물슈퍼페스티벌 ▲금강로하스 걷기대회 ▲로하스캠핑페스티벌 등 다양하게 펼쳐졌다.


특히 주말 양일간 어반자카파, 볼빨간사춘기, 샘김, 몽니, 박시찬, 오빠딸, 박미경, 변진섭 등 총 15팀의 뮤지션들이 매시간 봄날의 벚꽃에 어울리는 음악과 재능을 선사했다. 

이밖에도 대청호수몰민을 기억하기 위해 마련된 대청호 수몰민 전시회, 생명의 방생, 사랑의 손편지 쓰기 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체험부스가 운영되었다. 


벚꽃개화시기가 절정일 때 축제 개막일이 맞춰졌고, 딱딱한 의자에 앉는 다른 축제와는 차별된 돗자리문화가 시민들에게 감동을 줬다는 평가다.

박수범 구청장은 “이번 축제를 통해 벚꽃이 만개한 대청공원 잔디밭에 전국각지에서 가족, 친구, 연인들이 많이 찾아 오셔서 힐링하고 소통하며 좋은 추억거리를 만들어 가심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태그  금강 로하스 벚꽃 뮤직 페스티벌,벚꽃축제,로하스캠핑축제,어반자카파,볼빨간사춘기,박미경 변진섭,박수범구청장
연관축제  2017 로하스벚꽃뮤직페스티벌
 이전기사      다음기사   메일       인쇄       스크랩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http://bit.ly/2ZYHwD 
죠스   2017-04-10 14:12 수정삭제답글  신고
돗자리깔고 노래듣고 맥주 마시고 일어나 흔들고 ^^ 그림 그려지네요~
축제포토 더보기
인터뷰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축제느낌...
“내기억을채우는사랑과우정의시간들,먼...
인기뉴스 더보기
삼척기줄다리기와 함께 2022 삼척...
서울라이트 폐막 후속 빅무브 리아...
달인간장과 파절이의 조합 청주삼...
축제리뷰 더보기
고양 삼송공룡테마파크 겨울 비...
함안무진정카페 괴항마을 함안낙...
얼어 붙지는 않은 천안 크리스마...
은평누리축제 은평 온:(On) 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