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24.04.16 (화)
 축제뉴스 축제뉴스전체
김포시 하성 들녘에 재두루미 무리 안착
서정선 기자    2024-03-22 08:45 죄회수  541 추천수 5 덧글수 0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 인쇄  저장  주소복사

김포시(시장 김병수)가 지난 17일 재두루미 50여 마리의 무리가 재두루미 취·서식지 보전사업지인 하성면 후평리 들녘과 인근 한강하구에서 먹이를 먹고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포착되었다고 전했다.

재두루미는 천연기념물 제203호 및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으로 매년 월동을 위하여 한반도를 찾아와 이듬해 3월경 돌아가는 조류로 전 세계적 멸종위기종인 국제보호종으로 알려져 있다.

월동이 끝나가는 재두루미는 번식지인 러시아로 북상하는 중 휴식과 먹거리 취식을 위하여 하성면 후평리 들녘에 머무른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가족 단위의 몇몇 재두루미는 포착되었으나, 이번처럼 50여 마리의 무리가 한꺼번에 포착된 것은 흔하지 않은 일로 전한다.

이는 김포시가 2010년부터 꾸준히 하성면 후평리와 석탄리 들녘을 중심으로 재두루미 취․서식지 보전사업을 해오고 있는 것에 대한 결실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석탄리 지역에 하성지구 배수개선사업이 시행되면서 각종 중장비 소리와 공사 소음 등으로 인해 철새들이 취․서식하는데 방해 요소로 작용하며 안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포시 하성면 후평리 들녘과 인근 한강하구에서 재두루미 50여 마리가 무리 지어 먹이 활동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제공: (사)한국조류보호협회 김포시지회장 장현해)

시 관계자에 의하면 “후평리 지역은 한강하구와 함께 멸종위기 야생생물 1종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황새와 저어새의 무리도 함께 관찰되고 있는 곳이다. 자연환경 측면에서도 매우 보전 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생태계서비스지불제계약의 확대 시행과 보상금의 증액 등 자발적인 주민 참여로 천연기념물인 재두루미를 비롯한 법정보호종 보호․보전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이전기사      다음기사   메일       인쇄       스크랩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등록된 덧글이 없습니다.
축제포토 더보기
인터뷰  
메밀꽃밭의 감성감자 평창효석문화...
달빛아래흐드러지게핀메밀꽃밭에서일...
인기뉴스 더보기
[오익재칼럼] AI와 축제
모델코리아 제2회 안산패션페스티...
밀양향교 선비풍류 천년의 인물을 ...
축제리뷰 더보기
2024 아산 피나클랜드 봄꽃축제 ...
벚꽃아 개나리 한테서 좀 배워라...
논산딸기먹기 헬기타기 사람구경...
인천 영종도 예단포둘레길 미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