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24.07.18 (목)
 축제뉴스 축제뉴스전체
평창고랭지김장축제, 오대산천 줌마페스티벌과 함께 성료
박이연 기자    2023-11-14 22:47 죄회수  1551 추천수 4 덧글수 1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 인쇄  저장  주소복사

2023평창고랭지김장축제(이하 김장축제)가 10일간의 축제 일정을 마무리하고 11월 12일 막을 내렸다.

올해 6회째를 맞는 김장축제에는 4만여 명이 방문했고, 절임 배추 143톤과 총각무(알타리무) 21톤을 소비해 총 14억여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번 김장축제 기간은 지난해 17일에서 올해 10일로 7일이나 줄었지만, 매출은 3억원 이상이 늘어났다.

김장축제가 인기를 끈 건 아삭하고 고소한 평창고랭지배추, 엄선한 국산 재료로 만든 양념으로 버무린 김장김치가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또 별도의 준비물이 없이 몸만 와서 쉽게 김치를 담글 수 있고, 담근 김치를 축제장에서 바로 택배를 이용해 배송하는 편리함 등이 입소문을 타면서 참가자가 늘었다.

이번 김장축제는 일자리를 창출과 농가 소득 증대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14억 여 원의 매출은 대부분 배추와 무, 고춧가루 등 김장 재료 구매비와 인건비로 돌아가 지역 경제에 도움을 주게 된다.

‘제1회 오대산천 전국 줌바페스티벌’도 눈길을 끌었다. 평창군 농촌활성화지원센터가 주최하고, 진부면번영회와 평창고랭지김장축제위원회가 주관한 페스티벌에 전국 동호인 360여 명이 몰려 축제장을 달궜다.

△ 제1회 오대산천 전국 줌마페스티벌

최기성 평창고랭지김장축제 위원장은 “올해 축제 기간을 단축했음에도 많은 분이 축제장을 찾아 목표를 크게 초과하는 성과를 올렸다. 축제장 환경을 개선해 내년에 더 나은 김장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고마움을 밝혔다.

심재국 평창군수는 “평창고랭지김장축제는 농가의 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는 모범 사례”라며 “2024년 김장 축제는 더 발전된 모습으로 전 국민의 김장을 책임지는 축제로 만들자”라고 말했다.

태그  
연관축제  2023 평창고랭지김장축제
 이전기사      다음기사   메일       인쇄       스크랩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등록된 덧글이 없습니다.
축제포토 더보기
인터뷰  
영동4대축제 문화적 메타포와 거점...
우리나라에지역브랜드살리기의일환으로...
인기뉴스 더보기
서울시 월드컵공원 야간생태탐방단...
배터리 BETTER리 인구감소지역 관...
[오익재칼럼] 축제와 콘텐츠
축제리뷰 더보기
관악신사시장 전국8도막걸리투어...
올여름 일본관광 호시노리조트와...
자라섬은 여의도보다 좋은 섬 꽃...
2024연등회 조계사앞사거리 차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