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21.11.30 (화)
 축제뉴스 축제뉴스전체
제8회 해운대재즈페스티벌 열린다
김영옥 기자    2021-10-23 17:48 죄회수  792 추천수 3 덧글수 1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 인쇄  저장  주소복사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은 5일간 다양한 장르의 재즈로 진행되는 부산 최고의 재즈 페스티벌로 올해 8회 차에 접어들었다. 5일간 매일 다른 뮤지션들의 무대로 준비됐으며 재즈와 국악을 함께 접목한 무대, 한국의 최고 블루스 밴드의 연주까지, 세대와 장르를 아우르는 프로그램으로 준비됐다.

대한민국 블루스의 양대산맥이자 블루스의 거장 ‘신촌블루스’와 ‘김목경 밴드’, 색소포니스트 멜로우키친밴드,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한국음악을 선보이는 ‘고래야’, 재즈와 국악을 횡단하는 슈퍼밴드 ‘신박서클’ 등 매일 다른 아티스트만의 무대가 준비됐다.

< 신촌블루스   /   고래야 >

26일 대한민국 음악계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대중음악의 큰 획을 그은 신촌블루스의 무대로 페스티벌의 첫 무대를 연다.

27일은 JTBC ‘슈퍼밴드’에서 남다른 퍼포먼스로 심사위원과 관객을 사로잡은 색소포니스트 멜로우키친의 무대로, 라이브 세션과 감성이 함께하는 재즈와 팝 무대를 준비했다.

28일은 전통음악과 대중음악, 그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한국 극음악을 선보이는 ‘고래야’ 밴드의 무대가 열린다. 고래야는 한국 전통음악 연주자와 보컬리스트, 기타리스트, 퍼커셔니스트로 이루어진 국악/월드 뮤직 그룹이다.

29일 재즈와 국악을 횡단하는 슈퍼밴드이며, 색소포니스트 신현필과 가야금 연주자 박경소를 중심으로 구성돼 개성 있는 음악을 하는 4인조 밴드인 ‘신박서클’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페스티벌의 마지막 대미를 장식하는 30일 공연은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한국 블루스의 거장 김목경 밴드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블루스 뮤지션 김목경은 블루스의 성지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빌 스트리트 뮤직 페스티벌에 아이아인 최초로 초청을 받아 무대를 선 블루스 뮤지션이다.

10월 26일부터 5일간 해운대문화회관에서 개최되는 제8회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은 취학아동 이상 공연을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공연 내용과 일정은 해운대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태그  신촌블루스,해운대축제,Haeundae Jazz Festival,김목경밴드,신현필,박경소 가야금,신박서클,멜로우키친
연관축제  제8회 해운대재즈페스티벌
 이전기사      다음기사   메일       인쇄       스크랩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https://bit.ly/3pwDZ 
유심초   2021-10-24 20:54 수정삭제답글  신고
jazz festival in Pusan? Oh. inevitable and incredible....
축제포토 더보기
인터뷰  
더페스티벌 오픈과 한국축제의 세계화
더페스티벌오픈과함께한국축제의세계화...
인기뉴스 더보기
하청수가 빛나는 밤에 메타버스 진...
2021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 단계...
염태영 수원시장 kt위즈 한국시리...
축제리뷰 더보기
은평누리축제 은평 온:(On) 축제...
용두산공원 초량왜관 이순신장군...
가야국의 악사 우륵이 신라로 귀...
백제고도 부여국화축제 구드래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