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21.11.30 (화)
 관광지정보 축제정보    맛집정보    숙박정보    관광지정보    특산물정보  축제정보센터관광지정보
[강원도 홍천여행] 한서 남궁억 기념관 무궁화심기
네티즌평점
주소
강원 홍천군 서면 모곡리 387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
분류 박물관/기념관/전시관
문의전화 033-430-4488
공식사이트 http://
태그 한서남궁억기념관,남궁억 무궁화사건,삼천리반도 금수강산,홍천무궁화,찬송가580장,을사늑약 
인쇄
주소복사
리뷰등록
사진등록
축제포토 더보기
소개

"내 나이 칠십이고 다 산 몸이 전환을 한다는 것은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니, 어서 법대로 할 것을 바라는 것뿐이오. 나는 죽더라도 조선 사람으로 죽겠소​." 

한서 남궁억(1863~1939) 선생의 명언이다.

홍천군 서면 모곡리에 가면 일제 강점 시 누구보다도 뜨거운 가슴으로 나라사랑을 실천한 남궁억선생을 기리는 기념관과 예배당 및 묘소(한서초등학교 뒤 유리봉)가 있다. 기념관에는 남궁억선생의 약력 및 업적에 대한 자료와 사진자료를 소개하고 있으며, 전시실 옆에는 일제에 의해 강제 폐쇄되었던 예배당을 복원해 놓았다.

강원도 홍천군 서면 한서로667
관람시간 연중 오전9시~6시
휴관일은 매주월요일과 1월1일,설날,추석당일
관람료는 무료

남궁억은 대표적인 개화파의 한 사람으로 정치보다도 교육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으며, 민영환이 세운 흥화학교에 강사로 나가 학생들에게 개화사상과 애국정신을 가르쳤다. 독립협회에 가입하여 개혁운동에도 참여하였으나 독립협회운동이 실패로 돌아가자 남궁억은 언론계에 투신하게 된다.

독립신문을 편집한 경험을 살려서 황성신문 사장으로 취임한 남궁억은 1902년 일본이 러시아와 한반도 분할안을 토의하는 것을 폭로하여 일제의 침략야욕을 백일하에 폭로하였다. 그 때문에 심한 고문을 받아 병약한 몸이 되었고 황성신문 사장직을 사임하였다.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남궁억은 무엇보다도 자기 분수에 맞게 각자 할 일에 충실하는 것만이 살길이라고 믿고 여성교육의 일선에 나서 무궁화를 통한 애국심의 함양과 여권의 신장에 온 힘을 기울였다. 그러나 이 때문에 그는 교단을 떠나야했고 고향에 내려온 남궁억은 먼저 모곡리 고향 마을에 교회를 짓고 주일학교를 시작하였다.

1919년 9월 한서 남궁억 선생께서 이 곳에 예배당을 지으시고 모곡학교를 설립하여 <무궁화운동>을 전개했다. 1933년 11월 <무궁화 사건>으로 선생께서 구속되시고 일제에 의하여 강제로 뜯겨 폐교된 것을 2004년 6월 옛모습 그대로 복원하였다. 그리고 그리고 100주년 기념동산 한서교회 (기독교 대한감리회)가 바로 옆에 있어 모곡교회의 맥을 유지해 주고 있다. 한서교회의 옛 교회인 모곡교회 건물에는 남궁억의 유물이 전시되어 있는데, 남녀칠세부동석 시절인지라 가운데 흰 천을 중심으로 남녀가 따로 앉아 예배를 드리던 당시 모습이 인형으로 재현되어 있다. 옛 교회 풍금이 그대로 남아 있고 선생의 친필 사본도 있다.

남궁억 교장은 학교 뒤뜰에 무궁화 밭을 일구어 7만이나 되는 많은 무궁화 묘목을 길러서 몰래 나누어주기 시작하였다. 그는 또 무궁화 노래를 지어 널리 퍼뜨려 민족정신을 일깨웠다. 나라꽃 무궁화처럼 독립운동을 하는데 무난한 상징물은 달리 없었다. 남궁억은 무궁화만이 아니라 국어와 국사교육을 통해 민족정신을 고취하였다. 그가 직접 쓴 역사책으로<동사략>이 있고 <조선이야기>라는 동화도 국사책이었으며 국사교육이 더욱 어려워지자 <조선어 보충>이라는 한글책에 국사이야기를 담아 가르치기도 하였다.


그러나 남궁억의 외로운 민족운동은 1933년 무궁화 십자당사건으로 끝을 맺게 되었다. 모진 일본경찰의 고문을 받아 병이 든 남궁억은 그 여독(餘毒)으로 1939년 77세를 일기로 한 많은 일생을 마감하였다. 그러나 그의 무궁화정신은 우리들 마음속에 살아남아 우리의 민족사와 영원히 함께 할 것이다.


‘삼천리반도 금수강산 하나님 주신 동산 이 동산에 할 일 많아 사방에 일꾼을 부르네….’(찬송가 580장)

1928년 찬송가집에 수록된 이 곡은 크리스천 독립운동가이면서 관료, 교육자이자 언론인으로 활동했던 한서의 ‘하나님사랑 나라사랑’이 그대로 드러난다. ‘서쪽으로부터 배우다’라는 뜻을 지닌 그의 호 ‘한서(翰西)’에도 서쪽의 기독교 정신으로 나라를 구하겠다는 그의 의지가 담겨있다.

‘이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추수할 것은 많되 일꾼이 적으니….’(마 9:37)

1922년 어느 날 한서 남궁억(1863~1939) 선생은 이 성경 구절을 묵상하고 있었다. 예수가 목자 없이 방황하는 유대인들을 향해 “추수할 것은 많으나 일꾼이 적다”고 한탄하는 대목에서 일제강점기 나라 잃은 백성을 향한 안타까운 마음이 솟아났다. 그날 밤 한서는 붓을 들어 이런 노래 가사를 지었다.

 - 국민일보 뉴스 (2017.03.22.)중에서 //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346930 

    

지도
Daum 지도 시작하기
네티즌평점
별점
  ※ 별모양에 마우스를 올리신 후 좌우로 움직이면 점수를 변경 하실 수 있습니다.
제목
내용
  댓글공유 URL : https://bit.ly/34u8R 
10 시골 예배당 오브리
가슴아픈 스토리에 반하고 아름다운 풍경에 반하고..
소박한 교회에 또 마음이 뭉클 끌렸네요..가까이 살며 예배드리고 싶은 교회..
자랑스런 우리의 역사..무궁화 꽃이 이렇게 이쁘게 자라고 있은 곳..♥♥
축제정보관리
축제정보 최종수정일: 2019-06-0217:28:59  더페스티벌   축제정보수정 요청
주변축제정보 더보기
2021 홍천찰옥수수판매행사
2021 홍천찰옥수수 드라이브스루 판매행사
제8회 홍천강꽁꽁축제
홍천송어와 함께하는 홍천강 꽁꽁축제
맛집정보 더보기
숙박정보 더보기
특산물정보 더보기
[홍천특산물] 늘푸름 홍천한우
믿고 먹을 수 있는...
축제리뷰 더보기
은평누리축제 은평 온:(On) ...
용두산공원 초량왜관 이순신...
가야국의 악사 우륵이 신라로...
백제고도 부여국화축제 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