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22.10.04 (화)
 축제포토 축제리뷰    자유게시판    이벤트    축제포토    사진공모전 축제커뮤니티축제포토
선상세례 강화복음전래기념비
사무엘    2022-09-23 죄회수  166 추천수 8 덧글수 2  인쇄       스크랩     신고



선상세례 

1892년 제물포교회에 부임한 존스 선교사 이야기.

제물포에서 주막을 하던 이승환이 복음을 받아들인 후 주막을 그만두고 고향인 강화 서사로 돌아왔다.

그가 농사를 지으면서 늙으신 어머니를 전도하여 세례를 요청하자 존스 선교사는 조선 사람의 복장을 하고 은밀히 강화를 찾아 왔지만 다리목 마을의 김초시 양반가문에서

"서양 오랑캐가 우리 땅을 밟으면 쫓아가서 그 집을 불태워 버리겠다"

고 반발하자

어머니를 바로 배로 모셔오도록 하였다.

이승훈은 어머니를 업고 들판을 지나고 다리를 건너고 산을 넘고 갯벌을 지나 배로 갔다.

보름달이 환히 빛나는 밤에 존스 선교사는 달빛에 예문을 비추어 읽으면서 배 위에서 이승환의 어머니에게 세레를 주었다. 이 것이 강화에 최초로 복음의 겨자씨가 떨어지는 순간이었다.



태그  
 이전기사      다음기사   인쇄       스크랩     신고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https://bit.ly/3BBQE 
나만의색   2022-09-23 23:19 수정삭제답글  신고
아 근데 왜 목사님이 직접 머리에 손을 대지 않고 세례를 주실꺼요, 그 떄도 남녀유별의 문화가 이를 막았을까요?
상큼발랄   2022-09-23 14:51 수정삭제답글  신고
역사 속에서 많이 배웁니다 그 땐 왜 서양오랭캐를 싫어했을까? 침략을 하러 온 개 아니라, 도움을 주러 온 것이데..
사진을 편리하게 관리하세요. 포토디스크
축제포토 더보기
축제동영상 더보기
대전사이언스페스티벌
대전사이언스페스티벌
2018년 5월 제17회...
2018년5월제17회의정부음악극축제...
평창윈터페스티벌...
대관령눈꽃축제와평창송어축제가함...
평창윈터페스티벌 ...
평창윈터페스티벌제2축제장대관령...
안산국제거리극축...
안산국제거리극축제홍보영상
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