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18.11.17 (토)
 축제뉴스 축제뉴스전체
핫스팟인증샷 모바일전기수앱 즐기는 10주년 서울빛초롱축제 개막
David Kim 기자    2018-11-03 15:27 죄회수  198 추천수 5 덧글수 1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 인쇄  저장  주소복사


10년 째를 맞는 서울의 대표적인 시즌축제 ‘2018 서울빛초롱축제(Seoul Lantern Festival 2018)’가 개막되었다. 축제는 11월2일(금)부터 18일(일)까지 17일 간 열린다.  

빛초롱축제는 "09년 한국방문의 해를 기념해 시작된 이래 매년 25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서울의 대표 축제로 성장했다. 올해는 약 300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축제의 주제는 ‘서울의 꿈, 빛으로 흐르다’로 총 68세트, 400점이 전시된다. 재단은 청계광장부터 수표교까지 1.2km 물길을 따라 걸으며 서울의 미래로, 과거로 시간 여행을 떠나보는 축제로 기획되었다. 또 전체 작품 중 약 82%(세트기준)인 총 57세트,  303점은 이번에 새롭게 제작돼 첫 선을 보인다. 


미래와 관련된 구간에선 안내봇, 배달드론, VR체험 등 첨단기술을 등(燈)으로 만날 수 있다. 또 과거 추억이 숨 쉬고 있는 공간에선 종로전차, 추억의 옛날 교복, 7080 청년문화와 같은 등(燈)을 통해 그 시대의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 ‘서울역’은 과거와 미래가 만나는 새로운 꿈의 출발지이자 10주년 축제를 상징하는 등(燈)으로 만날 수 있다. 이밖에도 전통이 살아 있는 부채춤, 저잣거리 장수, 남사당패와 같은 등(燈)도 전시돼 있다. 



 ‘2018 서울빛초롱축제’ 총 68세트, 400점의 작품은 4개 구간, 4개 주제로 나뉘어 전시된다. 매일 17시부터 23시까지 점등되고 입장료는 무료다. 가장 혼잡한 시간인 18~20시를 피해 방문하면 좀 더 쾌적하게 관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주제공간1 「새로운 꿈의 출발지」(청계광장~청계입구): 서울빛초롱축제  10주년을 기념하는 ‘10년의 감동, 100년의 빛으로’란 이름의 등(燈)이 전시된다. ‘10 ANNIVERSARY’란 문구로 10주년임을 알게 했고, 전통적인 오방색 배경으로 지난 9년간 빛초롱축제를 표현하고자 했다. 또 ‘미래로의 출발지, 서울역’ 등(燈)을 통해 과거와 미래가 만나는 서울의 모습을 함축적으로 보여준다.

  ○ 주제공간2 「미래를 꿈꾸는 서울」(청계입구~광통교): 첨단 기술과 사람, 자연이 조화를 이룬 도시 서울을 보여주는 구간이다. ▴안내봇 ▴배달드론 ▴VR체험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세그웨이 ▴걷기좋은 서울 ▴도시농부 ▴푸드트럭 등의 등(燈)을 만나볼 수 있다.

  ○ 주제공간3 「추억이 빛나는 서울」(광통교~장통교): 추억으로 남아있는 다양한 사물과 공간들을 전시해 모든 세대가 공감하고 이야기 나눌 수 있도록 꾸몄다. ▴종로전차 ▴추억이 빛나는 N서울타워 ▴추억의 패션(옛날교복)과 같은 7080청년 문화와 상징부터 ▴타요버스 ▴라바 ▴로보트태권V 같은 애니메이션 캐릭터 작품도 설치돼 있다.

  ○ 주제공간4 「전통이 흐르는 서울」(장통교~수표교): 600년 전 풍요로움을 꿈꾸며 살아왔던 서울의 왕실 및 백성들의 삶과 문화를 보여준다. ▴선비의 학춤 ▴부채춤 ▴저잣거리 장수 ▴대종 ▴남사당패 등의 작품이 전시돼 있다. 


 또 축제가 열리는 광교 아래에선 등에 소망을 적어 청계천에 띄우는 빛초롱축제 대표 체험행사 ‘소망등 띄우기’와 직접 등(燈)을 만들어 보는 ‘전통 좌등 만들기’ 프로그램 등이 마련된다. 

아울러 올해 축제 처음으로 눈으로 보는 것을 넘어 풍성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도슨트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스마트폰으로 ‘전기수앱’을 내려 받으면 각 구간별 테마부터 작품에 대한 설명을 한국어와 영어로 들을 수 있다. 인근 편의시설과 축제 공지사항 등도 확인할 수 있다. 또 앱을 통해 축제장 최고의 장소를 선정해 사진을 촬영하는 ‘핫스팟 인증샷’ 이벤트도 진행된다. 

 ‘전기수앱’은 조선시대 책을 읽어주는 직업인 낭독가 ‘전기수’에서 이름을 따와 붙였다.

한편, 편리한 관람환경을 조성하고 행사장 질서·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주말(금~일요일)동안 축제행사장을 일방통행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청계광장에서 진입하면 수표교방향(중구측)으로, 수표교에서 진입하면 서울청계광장방향(종로구측)으로 관람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올해는 서울빛초롱축제가 1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감회가 새롭고 매우 뜻깊다. 10년 동안 서울빛초롱축제가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은 서울 시민들의 큰 관심과 축제와 함께 해주신 수많은 관람객 덕분이다”고 밝혔다. 또한 (재)서울관광재단 이재성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더욱 새롭고 차별화된 서울빛초롱축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태그  서울 빛초롱 축제,서울등축제10주년,청계천등불축제,전기수앱Seoul Lantern Festival
연관축제  2018 서울빛초롱축제
 이전기사      다음기사   메일       인쇄       스크랩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http://bit.ly/2PEF3M 
봄날   2018-11-03 23:45 수정삭제답글  신고
등축제 그까이꺼 암껏도 아닌데.. 단지 서울도심이라는 장소의 잇점으로 해마다 사람들이 몰리는 거지요.. 올해는 뭐가 달라졌을까요, 그래도 궁금하니 오백원 안내고 내일 저녁 직접 가볼랍니다.
축제포토 더보기
인터뷰  
유모차 끌고 축제장 갈수 있을까? ...
유모차끌고축제장갈수있을까?아니축제는...
인기뉴스 더보기
문화관광축제 세계적 도약을 위한 ...
2018 평창고랭지김장축제 성료
제주허브동산 할로윈시즌 귀신의숲...
축제리뷰 더보기
강서구 의료관광 띄워보려는 허...
빨강길 주황길 노랑길 단풍잎이 ...
국악과 과일의 성지 영동난계국...
같은날 연천읍코스모스축제와 전...